마음을 훔쳐간 소비

로컬 식품을 살리는 커머스 플랫폼 사례 3가지

컴어스

2022.07.06 08:00
  • 1748
  • 3
  • 4
  • 0

여러분은 어디에서 식품을 구입하시나요? 보통 집 근처의 마트, 전통시장을 이용하거나 마켓컬리, 네이버 장보기, 배달의민족 B마트처럼 휘릭 집 앞까지 배달되는 장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시겠죠! 그러나, 오늘 컴어스가 전해드릴 이야기는 조금 특별한 '로컬 식품'들에 관련된 세 가지 사례예요. 이들 모두 커머스 플랫폼을 통해 각각의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 방법을 내놓았는데요. 지금부터 '농사펀드', '어글리어스', '라스트오더' 각각이 '어떤 문제를 정의하고 어떻게 커머스로 이를 해결하고 있는지' 분석해 알려드릴게요.

 

1. 농사펀드

농부가 걱정 없이 농사지을 수 있는 세상

농사펀드는 자금 걱정 없이 농부가 농산물을 생산하고, 이를 소비자가 받아볼 수 있도록 연결하는 플랫폼입니다. 농사펀드의 박종범 대표님은 농산물 유통회사에서 일하면서 작은 규모지만 자신만의 철학을 갖고 환경에 이로운 농사를 짓는 농부들을 만났다고 합니다. 이 과정에서 기존의 농산물 유통 시스템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농부들의 안정적인 생산 환경에 대한 니즈를 깊이 파악하셨다고 해요. 농산물은 생산 후에 가격이 매겨지는 시스템이라 예상치 못한 자연재해, 생산 결과는 다음 해 농사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데요. 그래서, 농사펀드는 농부들이 안정적인 영농자금을 확보하도록 돕는 것을 미션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농부들의 안정적인 생산 환경을 만들고자 말이죠.

 

크라우드펀딩으로 농부와 소비자를 이어줘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사펀드는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농부들에게 선투자하는 독자적인 구조를 마련했습니다. 또한, 까다로운 기준에 따라 농부들을 '선정'하는데요. 직접 농부들을 찾아가 농사 환경, 농부의 철학, 이웃 농부들의 추천을 함께 확인하고 소비자들에게 소개한다고 해요.

 

 

농사펀드는 깐깐한 기준으로 함께할 농부들을 선정한다. ⓒ농사펀드

 

그래서 실제로 농부들의 이름과 품종이 상품명에도 노출되어 있어요. 이렇게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하는 농부들은 농사펀드라는 플랫폼에서 '크라우드펀딩'으로 소비자들과 연결됩니다. 바로, 예약 판매를 진행하는 것인데요. 이를 통해 농부들은 짧게는 수확 2~3개월 전, 길게는 7~8개월 전에 영농 자금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이후 소비자들은 농산물이 제철에 생산되고 가장 맛있을 때 직배송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