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상세 광고 이미지

브랜드의 이유 SLOWWOWSLOW

'오이뮤'가 요즘 애들의 방 안에 옛 것을 들이는 이유

주넌

2023.10.18 09:00
  • 2180
  • 콘텐츠에 ‘좋아’해줘서 고마워요 -
    3
  • 2

 

 

 

 

이번 글에서 답할 질문들

1 ‘오이뮤’가 전하려는 메시지는 무엇일까?

2 ‘오이뮤’는 어떻게 과거의 것을 젊은 세대의 일상에 녹였을까?

 

 

 

안녕하세요, 주넌입니다. 저는 꽤나 오랜 고민 끝에 물건을 소비하는 타입입니다. 이런 제가 단 한 번의 만남으로 마음을 뺏긴 물건이 있습니다. 바로 성수 ‘LCDC’에서 마주친 ‘오이뮤’의 물건들입니다. 

 

책갈피, 향분낭부터 색을 모아놓은 책까지 단번에 3개의 물건을 제 방에 들여놓게 되었습니다. 최근에 출시된 춘포 책갈피와 춘포 머리끈을 지인에게 선물하기도 했죠.

 

‘오이뮤’는 과거의 물건을 재해석하여 젊은 세대에게 제안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입니다. 이번 에피소드에서는 ‘오이뮤’가 어떻게 젊은 세대들의 방 안에 과거의 것을 녹일 수 있었는지에 대해 소개해볼게요.

 

 

 

| 과거의 가치를 방 안에 

‘오이뮤’가 전하려는 메시지는 무엇일까?

 

‘오이뮤’는 성냥, 향, 민화 등 젊은 세대들의 일상에서 벗어난 물건에 새로운 디자인을 더하는 브랜드입니다. 잊힌 과거의 물건을 발굴하고 젊은 세대들의 입맛에 맞게 감각적인 디자인을 입히죠.

 

‘오이뮤’는 ‘성냥 붐’을 일으킨 장본인이기도 합니다. 또 ‘민음사’, ‘카카오프렌즈’, ‘뉴발란스’와 함께 콜라보를 진행하기도 했죠.

‘LCDC’에 위치한 ‘오이뮤’의 오프라인 스토어는 핫플레이스가 되었으며, 결제 후 고객에게 건네는 귀여운 영수증은 SNS 상에서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과거와 현재를 잇는 작업

 

 

이미지 출처 : 오이뮤

 

‘오이뮤’는 디자이너 ‘신소현’ 님과 기획자 ‘전민성’ 님이 2015년에 설립한 디자인 스튜디오 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입니다. 

 

이들은 해외에서 지역성을 잘 보존한 문화를 이어가는 모습을 보며, 해외의 물건을 더 선호하는 한국에서 한국만의 문화를 이어가고 싶다는 의지를 브랜드에 담았습니다.

 

‘오이뮤’는 사람들이 찾지 않는 한국적인 물건을 새롭게 디자인하여 수명을 연장하기로 마음먹습니다. 과거의 것을 더 오래 곁에 두기 위해 스토리를 발견하고 디자인을 입히며 과거의 물건을 다음 세대로 이어주는 것이죠.

 

‘오이뮤’라는 이름에도 이 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오이뮤’는 ‘Oneday I met you’의 첫 글자를 딴 줄임말로, 과거의 쓰임, 경험, 만남 등을 소중히 여기자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한국적인 것을 다룬다고 해서, 전통적인 것만을 다루지는 않습니다. 이들이 다루는 과거는 전통적인 물건뿐 아니라 우리가 알게 모르게 놓치고 있던 가까운 과거의 물건도 해당됩니다. 예를 들면, 조선시대에서 비롯된 민화나 노방뿐만 아니라 학창 시절 사용했던 성냥과 지우개도 다루는 것이죠.

 

‘오이뮤’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세대를 관통하며 공유할 수 있는 새로운 디자인을 과거의 물건에 더합니다. 과거와 현재를 잇는 작업을 하는 것이죠.

 

이들은 반세기 가량 성냥을 생산한 '유엔상사', 국내에서 오랫동안 향을 만들어 온 전통 향방, 70년간 국산 지우개를 생산해 온 '화랑고무'와 협업하는 등 과거의 물건을 발굴하고 있습니다. 

 

사라져 가는 물건에 ‘오이뮤’만의 디자인을 입혀, 과거의 물건이 간직한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고 있죠.

 

 

 

 

과거의 것을 현재에 제안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