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xml sitemap generator

오픈애즈

네이버, C랭크 강화 / 페이스북, 알고리즘 변경으로 가짜 뉴스·기업 광고 줄여

  • 2018-01-15
  • 조회수 859
  • 공유수 0
태그
C-rank
네이버
다윈
비트코인
애드브릿지
오늘아침
페이스북
공유하기

  

 #매체사 소식

1. 네이버, C랭크 강화..'신뢰할 수 있는 검색결과↑'

블로그, 카페, 지식iN 등 다양한 내외부 UGC 문서의 검색 랭킹을 결정하는 네이버의 C-Rank 알고리즘이 문서의 출처뿐만 아니라, 검색 주제에 따른 사용자 패턴까지 분석하여 더욱 촘촘한 알고리즘으로 진화해 나간다고 합니다. 이번 개편을 통해 C-Rank 알고리즘에 검색 주제별로 사용자가 UGC문서를 소비하는 방식을 분석한 랭킹 요소가 새롭게 추가됐는데요. 가장 먼저 ‘맛집’과 ‘여행’ 모바일 검색에 적용했다고 합니다. 이미지 중심의 문서를 빠르게 소비하는 ‘맛집’ 주제 관련 사용 패턴이나 하루 단위로 소비되는 ‘여행’ 주제 관련 사용 패턴 등을 랭킹 요소로 개발하여 알고리즘에 반영하는 방식이라고 합니다.

*매체피드에서 자세히보기 > 


2. 페이스북, 알고리즘 변경으로 가짜 뉴스·기업 광고 줄여

페이스북이 대표 사업인 뉴스피드를 가족과 친구 관계 중심으로 대폭 개편하기로 했습니다. 가짜 뉴스와 상업적인 뉴스를 줄이고 의미 있는 상호 작용이 있는 ‘진짜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서 라고 하는데요.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받아본 결과 공적 콘텐츠가 사적으로 더 많은 접촉을 끌어낼 수 있는 콘텐츠를 몰아내고 있어, 사용자 계정의 뉴스피드에서 미디어나 기업체가 일방적으로 내보내는 뉴스의 노출을 줄이고 ‘의미 있는 사회적 교류’를 형성할 수 있는 콘텐츠를 우선 게시하기 위한 개편 작업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3. 애드브릿지로 인크로스 ‘다윈’이 진화했다

인크로스가 동영상 광고 플랫폼 ‘다윈’에 ‘애드브릿지(AD Bridge)’ 솔루션을 더했습니다. 외부 영업용 솔루션이 아니라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종(異種) 매체 간 리타겟팅 광고가 자동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을 하는데요. 

‘애드브릿지(AD Bridge)’는 모바일 기기마다 부여된 ‘광고(AD)ID’를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 광고 크로스타겟팅 솔루션인데요. 애드브릿지는 ADID 데이터 추출과 광고 매체 연동을 위한 담당자 간의 이메일 전송 그리고 리타기팅 마케팅 집행을 위한 데이터의 매체 연동 등 일련의 수작업을 모두 자동화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메일 커뮤니케이션이나 담당자의 개입 등 수작업이 필수적으로 요구되기 때문에 광고 집행이 지연될 수 밖에 없어 실시간성이 떨어져 광고 캠페인의 효율을 저하시킨다는 문제점이 발생하는데, 애드브릿지는 리타겟팅 광고 집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효율성을 해소하기 위해 자체 기술로 개발한 광고 솔루션이라고 하네요.

*다윈 상품정보 바로가기 > 

 

4. 네이버, 기사 배열 공론화 포럼 발족

네이버가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발족했다고 밝혔습니다. 포럼은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정당, 사용자 등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10명의 위원으로 구성, 향후 3~4개월 동안 정기 회의와 공개 토론회 등을 통해 '서비스 품질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자동 기사 배열 방안'에 대한 공론화를 진행하게 되는데요.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측의 위원 추천이 완료되는 대로 총 13인이 위촉될 예정입니다. 이중 이용자 대표위원은 20~40대 대학원생, 주부 등의 일반인으로 구성됐으며, 뉴스서비스와 기사배열에 대한 이해도를 묻는 설문을 1주 간 진행하고 답변에 대한 뉴스편집자문위원회 학계 위원들의 심사를 통해 결정됐습니다. 네이버 뉴스의 기사배열을 둘러싸고 다양한 이슈와 우려가 있었기에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적용하는 것 같습니다. 


  

 


 #비트코인 관련 소식

5. 방통위, 이달 중 '개인정보 관리 허술'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제재

정부가 이르면 이달 말 가상통화 거래 사이트들의 개인정보 관리 실태 점검 결과를 발표하고, 위반 기업들을 상대로 과태료 등 제재에 나선다고 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해 '빗썸'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계기로 상위 10여개 가상통화 거래 사이트들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관리실태를 점검해왔는데요. 이는 최근 가상통화 투기 과열에 따른 정부의 전방위적인 규제 움직임과 맞물린 조치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방통위의 현장 조사 결과, 개인정보보호 관리상 허점이 다수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과태료 등 제재가 불가피할 전망인데요. 현행법 상 위반 사례가 드러난 사업자에는 최대 매출액 3%의 과징금과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 개선 조치 등 시정명령을 부과할 수 있다고 합니다. 

 

 

 

공유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