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xml sitemap generator

오픈애즈

[오늘아침] 인스타그램 최대 10개 사진과 동영상 업로드 / 지하철광고 '성형'에서 '문화'로 바뀌어

  • 2017-02-27
  • 조회수 570
  • 공유수 0
태그
네이버
성형광고
소상공인
스노우
아침에 확인하는 마케팅 뉴스
오늘아침
인스타그램
지하철광고
페이스북
페이스북 동영상광고
공유하기

오늘 아침 

#인스타그램  #지하철광고  #페이스북 동영상중간광고   #네이버 '카메라앱' 스노우 단일화  #네이버 중소상공인 상생기금


1. #인스타그램 최대 10개 사진과 동영상 업로드

지난주, 인스타그램의 변화를 눈치채셨나요? 

이제 일반 사용자들도 하나의 게시물에 최대 10개의 사진과 동영상을 올릴 수 있게 되었는데요. 그동안에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사용하거나 레이아웃 앱을 활용해 게시물에 콜라주를 만들 수 있었지만, 24간내에 사라지고, 사진이 작아진다거나 비디오를 추가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는데요. 

해당 신규 기능은 수주 내로 전 세계 iOS 및 안드로이드 버전을 대상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입니다. 

 

 

2. #지하철광고 '성형'에서 '문화'로 바뀌어

서울 시내 지하철역은 성형 광고 문구가 넘쳐나죠. 시민들이 이에 대해 불편함을 호소하자 서울시가 발 벗고 나서, 성형광고 심의 기준을 강화하고 문화 예술기관과 협력해 ‘문화가 꽃피는 광고철(鐵)로 바꾼다고 합니다.

올 하반기부터 지하철 곳곳에 시 산하 문화 예술 기관의 공연 소식을 담은 광고로 새 단장한다고 하는데요.

현재 메트로 노선 내 전체 광고에서 성형 광고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3% 가량으로 전체 광고 물량으로 보면 비중은 크지 않지만, 

지하철 3호선 내 광고만 따져보면 성형 광고가 전체 2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압구정역, 신사역 일대에 성형광고가 물려있었는데요. 

이렇다보니 지하철 1~4호선에서 거두는 연간 성형 광고 수익은 100억원에 이르며, 이는 1~4호선 전체 수익(350억원)의 3분의 1에 육박하는 수준입니다. 

 

이미 2013년부터는 성형 전후 사진을 싣는 광고가 금지되어왔는데요.  앞으로는 가슴 등 특정 신체 부위를 부각하는 문구를 사용하거나 성형 비용 등이 명시된 광고는 게재를 금지하는 등 성형 광고 심사 기준을 강화한다고 합니다.앞으로 지하철 풍경이 달라질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3. #페이스북 동영상중간광고 테스트 시작

페이스북이 23일부터 동영상 중간광고 테스트를 시작했습니다. 페이스북은 그동안 퍼블리셔들의 동영상 시작광고 요청을 거부해왔지만, TV 광고처럼 동영상 콘텐츠에 중간광고를 추가해 이를 대신하기로 한 것 인데요. 현재 미국 퍼블리셔 일부 그룹과 중간광고 테스트를 하고 있으며, 퍼블리셔에게 광고 매출의 55%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중간광고는 동영상 콘텐츠가 최소 20초 이상 시작한 후에 할 수 있으며, 그 후 2분이 지난 뒤에 추가로 중간광고를 넣을 수 있습니다.

라이브 동영상 광고에서는 이미 중간광고를 제공하고 있지만, 이전에 제공하던 ‘라이브 동영상 광고’는 4분 이상 지난 후에야 중간광고를 삽입할 수 있고, 최소 300명 이상의 시청자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이번 중간광고와 약간 다릅니다.  

 



4. #네이버 카메라앱 사업 스노우로 단일화 

네이버 자회사 스노우주식회사가 스노우뿐 아니라 라인플러스의 B612까지 운영하며, 네이버 ‘카메라’ 관련 서비스를 전담한다고 합니다. 

조직 통합은 5월 1일 예정이며, 양사는 카메라 서비스에 대한 독립성,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이미 독립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스노우 주식회사로 카메라 서비스 조직을 모두 통합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이를 위해 라인플러스는 B612, 라인카메라, 푸디(Foodie), 룩스(LOOKS) 등 카메라 서비스 부문을 물적 부문하고, 스노우 주식회사가 이를 흡수합병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김창욱 대표가 이끄는 스노우의 조직 규모는 2배 가량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5. 네이버 #중소상공인 상생 기금 400억원 출연 재개

네이버가 중소상공인 상생 사업으로 약속했던 총 500억원 규모의 기금 출연이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희망재단은 네이버가 2014년 공정거래위원회 제재를 면하는 조건으로 만든 비영리 기관으로, 원래 출연 기금 규모는 500억원이었지만, 1차로 100억원이 지급된 뒤 재단 비리 문제가 불거져 나머지 400억원에 대한 출연이 무기한 보류된 상황이었습니다. 최근 네이버는 미래부로부터 기금 출연 재개를 요청하는 공문을 받았으며, 곧 기금 출연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원문을 변경하지 않고, 비영리 목적으로 활용하며, 반드시 저작자를 표기해야 합니다.


공유하기
TOP